두레학교는 기독교의 가치를 습득한 인재를 양성하는 12년제 기독대안학교입니다.
두레학교
로그인 회원가입 id/pw찾기
학교소개 두레교육 입학안내 초등방 중.고등부 두레배움터 두레한마당
  공지사항
  성품교육
  1-1성아반
  1-2혜정반
  2-1은소반
  2-2체이반
  3-1상규반
  3-2종진반
  4-1석희반
  4-2현정반
  5-1수연반
  5-2기정반
  6-1명선반
  방과후학교
  우리들마당
  쉼이있는교실
  교사방
 
작성일 : 18-11-09 09:32
두레학교 11-12월 성품교육 [긍휼] 안내
 글쓴이 : 두레학교
조회 : 151  
   54._11-12월_성품__긍휼__배움_안내.hwp (285.5K) [1] DATE : 2018-11-23 09:42:56

두레학교 학부모님 안녕하십니까?
두레학교에서 이번 달 배우고 실천하고자 하는 성품 주제는 바로 긍휼입니다. 예수님은 십자가 사건을 통해 우리를 향한 긍휼의 마음을 표현하셨습니다. 자신에게 상처주는 사람을 향하여서도 긍휼을 행하셨습니다. 이런 예수님의 긍휼의 마음을 우리 마음에 간직하고 살아갈 때 우리는 주변에 아픈 마음까지 아름답게 회복시켜 나갈 수 있을 것입니다. 주님이 가신 길을 따라 긍휼을 풍성히 나누는 두레 공동체가 되기를 소망하며 긍휼성품 배움을 다음과 같이 안내합니다.
 
1. ‘긍휼(矜恤)’ 이란
하나님의 마음으로 다른 사람의 아픔을 공감하고 돕는 것
 
2. 반대말: 냉담, 무관심, 분노, 원한
3. 성경적인 긍휼
너희가 전에는 백성이 아니더니 이제는 하나님의 백성이요 전에는 긍휼을 얻지 못하였더니 이제는 긍휼을 얻은 자니라” (베드로전서 2:10)
우리는 하나님의 긍휼을 얻은 자녀로서 우리도 다른 사람들에게 긍휼을 베푸는 삶을 살아야 합니다. 긍휼은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아름다운 삶이기에 긍휼을 베푸는 사람과 긍휼을 받는 사람 모두에게 하나님의 은총이 임하는 것입니다. 헨리 나우웬은 긍휼은 연약한 사람과 함께 연약해지고, 상처입기 쉬운 사람들과 함께 상처 입기 쉬운 자가 되며, 힘없는 자들과 함께 힘없는 자가 되는 것이라고 했습니다. 이처럼 다른 사람의 아픔을 공감하고 그것을 돕는 우리 모두가 되길 바랍니다.
4. 외울 말씀
. 즐거워하는 자들과 함께 즐거워하고 우는 자들과 함께 울라. (로마서 12:15)
. 여호와는 긍휼이 많으시고 은혜로우시며 노하기를 더디 하시고 인자하심이 풍부하시도다. (시편 103:8)
 
5. 실천약속
. 하나님의 긍휼하심으로 용서 받았음을 기억하겠습니다.
. 다른 사람의 아픔에 관심을 갖겠습니다.
. 판단하기 전에 이해하려고 노력하겠습니다.
. 나의 것을 나누어 다른 사람의 필요를 채우겠습니다.
6. 성품 캠페인
. ‘기도 짝캠페인
21조로 짝을 지어 서로의 기도제목을 털어 놓고 서로를 위해 기도하는 시간을 한 달 동안 갖습니다.
. 나눔 시장
긍휼의 마음을 가지고 반별 나눔 시장을 계획하여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한 다양한 방법의 나눔을 실천합니다.
       
7. 말씀산책
날짜
말씀산책 주제 및 내용
117
긍휼의 비밀 (18: 35) - 표명선 선생님 말씀
1114
말씀잔치(반별 말씀 암송 축제/찬양과 연극)
1121
선한 사마리아인의 비밀 (10:33-34) - 박상규 선생님 말씀
1128
비판 대신 긍휼 (8:3-12)- 지다인 선생님 말씀
 
       8. 가정에서 이렇게 도와주세요.
. 높은 자리에서 아이를 내려다보는 것이 아니라 아이의 입장에서 아이의 마음을 이해하고 사랑하는 마음을 표현해주세요. 그리스도의 삶을 실천해 나가는 이러한 부모님의 모습이 결국 사랑과 긍휼을 베푸는 아이들의 모습으로 펼쳐지게 될 것입니다.
. ‘긍휼의 성품을 잘 훈련하여 다른 사람의 아픔을 공감하고 도울 수 있는 아이들이 되도록 기도해 주세요.
 
9. 부모 추천도서
헨리 나우웬 외 저 | IVP
 
"긍휼은
특권적인 위치에서 허리만 구부려 소외된 자들에게 향하는 것이 아니다.
높은 곳에서 낮은 곳에 있는 좀 더 불운한 자들에게 손을 뻗치는 것이 아니다.
상향성의 삶을 성취하지 못한 사람들에게 동정어린 태도를 취하는 것이 아니다.
긍휼은 직접 그 사람들에게로 다가가 고난이 가장 극심한 곳으로 들어가 거기에 자리 잡는 것이다.“
 
긍휼에 대한 고뇌와 통찰이 담긴 책. 자신의 권리를 포기하고 낮은 자들과 함께하는 긍휼로의 부르심을 조용하고도 힘 있게 들려줌으로써 많은 그리스도인이 익숙하게 생각하는 '긍휼'을 새로운 관점에서 바라보게 해준다. 글과 그림을 함께 실어 긍휼의 의미를 더 강하게 전해 준다. [인터넷 교보문고 제공]
 
 


 
   
 

ηб
óġ óħ ̸Ϲܼź